[영문번역필요]대구 헬스케어 기업, 중국서 21만 달러 수출 계약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CES 아시아 2018’에 참가한 해외 바이어가 대류 기업의 제품을 체험해 보고 있다.<br>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CES 아시아 2018’에 참가한 해외 바이어가 대류 기업의 제품을 체험해 보고 있다.


대구 헬스케어 기업인 ‘대류’가 중국으로 21만 달러 규모의 저주파 자극기를 수출하게 됐다.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SNIEC)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아시아 2018’에 지역 기업들이 모두 115건, 약 1천50만 달러 규모의 상담을 통해 약 21만 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대구시 프리스타기업인 대류는 헬스케어용으로 제작된 가정용 저주파 미세전류 자극기인 큐로미(CUROMI)와 큐로 스텝퍼(CURO Stepper)의 무료 체험행사를 진행했다.
상해창징의료기기유한회사와 큐로미 250여 대를 오는 9월까지 납품하는 계약을 맺었다.
계약 규모는 약 21만 달러다.

이번 전시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대구시의 지원으로 △대류 △시선 △우비크 △인더텍 △퀀텀게임즈 △티티엔지 △펀키 △휴원트 등 대구 스포츠산업 관련 기업 8개 사가 참여했다.

지난 2016년 창업한 펀키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어린이 운동기구(제품명 Big9)를 선보였다.
중국 심천의 어린이 문구ㆍ완구 유통업체인 피알글로리(PR Glory)와 현지 독점 판매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 간 상호 세부 조율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연말까지 약 1천 대 정도의 물량이 납품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른 금액은 약 30만 달러에 달한다고 펀키 관계자는 설명했다.

골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 카트를 선보인 티티엔지는 오스트리아의 스포츠 관련 유통회사인 에이피브이(APV)에샘플 공급을 하기로 했다.

이재훈 대구TP 스포츠센터장은 “이번 전시회는 중국을 대표하는 알리바바와 바이두의 기술력뿐만 아니라 중국 스타트업 전반의 창업 열기와 성장세를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며 “IT에 기반한 스포츠융복합 제품의 기술력을 끌어올려 지역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서 진검승부 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4회째를 맞는 CES 아시아는 매년 초 미국에서 열리는 CES를 주관하는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가 아시아 시장을 겨냥해 개최하는 전자제품 전시회다.
올해 22여 개국에서 500여 개의 기업이 참가해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선보였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출처 : 대구일보 2018.06.20